티스토리 뷰


 







길잃은 고양이의 슈퍼스타K 특급에이스 조문근씨의 와인바 공연이다.
옆에 있는 기타치는 분은 노래 한다더만 끝까지 안하시는구나 이러다 이승철이 말한거 처럼
김태원과 이승철 꼴나게 되면 어찌할라고, 혼자 부르기 좀 많은 양인데 파트를 나누면 더 좋을 듯 하다.

검색으로 길 잃은 고양이로 찾고, 조문근으로 공연을 찾고 또 찾아서 다 감상 해본 결과
 자기만의 특색이 짙고 굉장히 느낌이 있는 음악인으로 느껴진다.
불러준 노래들은 다 비슷한 편곡이지만, 슈퍼스타k에서 다른 편곡능력도 보여준다면
100퍼 1등은 확정이다.

가요무대 보단 어디서든 거리의 퍼포먼이 어울리는 가수.
꼭 1억받고 가요계에서 돈에 찌들지 말고 지금다운 음악만 해줬으면 한다.
왠지 상금을 타도 그럴 것 같다. 멋지다 이런게 음악인이지
프로필보고 울뻔했다 배고프지 않고 노래하고 싶어서 라니 ㅠㅠ


 


신고
댓글
  • 프로필사진 흠... 1억으로 하고 싶은 일은: 노래 <-- 이 부분도 참 와닿네요.

    돈에 찌들지 말고 상업에 찌들지 말고
    대신 배곪지 않으면서 노래를 위해 노래했으면 좋겠군요.
    2009.09.19 13:04 신고
댓글쓰기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