티스토리 뷰


아가씨 준코 장면, 한하나 몸매의 짧은 임팩트




아가씨의 최종관객수는 420만명을 기록했다. 호불호가 갈리는 동성연애코드를 사용했고 거기다 청불의 패널티에도 해외 판권 수익와 IPTV 수익까지 합치면 이미 손익분기점은 넘은 작품이라고 볼 수 있다. 이 영화는 사람들이 말하기를 (남자 기준) 끝단이와 준코만 생각나는 영화라고 하는데. 영화를 보고 나서 왜들 그렇게 말하는지 알겠다.


웃긴건 끝단이와 준코가 나오는 시간은 각각 30초 내외로 등장한다. 그 짧은 몇분 이내의 시간에 남자들에게 무언가의 임팩트를 준 것.





준코 장면 시간은 몇분 이내로 1시간30분 30초대에 나온다.







이 짧은 순간을 사람들은 아가씨는 이 장면보면 다 본 것이라고들 이야기 한다.



끝단이 장면 시간은 8분30초에 나온다.



그렇듯 준코 역으로 출연한 배우는 누구일까.

한하나 라는 뮤지컬, 영화배우이다. 1990년생이며 뮤지컬쪽으로 활동하고 있고 영화는 아가씨가 데뷔작으로 소개되어있다. 아마 이 짧은 임팩트로 많은 작품의 러브콜이 들어오지않을까 싶다. 마치 인간중독의 임지연이 드라마와 영화에 캐스팅되는 것 처럼?




출처- 한하나 인스타그램


한하나의 인스타그램을 보면 댓글로 아가씨에 대한 글이 많이 올라와있듯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상태이다.

그녀의 일상 또한.









영화 역할과는 다르게 수수하고 청순함이 돋보인다.  앞으로 영화계에서 더 자주 봤으면 좋겠다.




댓글
댓글쓰기 폼